//
출처 : [지디넷코리아]정만원 SK텔레콤 사장이 하나카드 인수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인수가 아닌 지분투자 방식으로 제휴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정만원 SK텔레콤 사장
정 사장은 17일 월드IT쇼 2009 행사장에 참석해 "향후 시장의 파이를 키우기 위해 물류, 유통, 금융권과의 제휴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최근 금융업 진출을 위해 하나카드 인수설이 나왔던 것에 대해 법적으로 인수할 수 없고, 지분투자는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SK그룹은 지주회사 체제이기 때문에 자회사인 SK텔레콤이 법적으로 하나카드의 최대주주가 될 수 없지만 피를 섞기 위한 지분투자는 가능하다"며 "단순히 플라스틱 카드를 휴대전화로 옮기는 수준의 제휴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하나카드 인수설이 언론에 보도된 후 여러 카드사들로부터 다양한 제안을 받고 있다"며, 하나카드를 비롯해 모든 카드사를 대상으로 고객이 원하는 모바일 카드 서비스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사장은 금융산업 외에도 유통이나 물류 등 이종산업 진출을 강조했다. 정체된 이동통신 시장에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B2B 위주 산업 진출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것.

정 사장은 "통신시장의 파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산업 생산성을 높여야 하며, 현재 유통 및 물류 시장 진출을 위한 방안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 `휴대폰이 곧 신용카드`...SKT카드사 생기나?]


Posted by 서비나라 서비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