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사는 이야기

상사들이 부하들을 싫어하는 10가지 이유

가디언 인터넷판은 지난 7일 상사들이 부하들을 싫어하는 10가지 이유를 보도해 관심을 끌고 있다.

가디언이 밝힌 10가지는 다음과 같다.

1. 지각에 대한 서투른 변명
모든 사람들은 버스가 고장이 나거나, 세탁기가 말썽을 부리거나 혹은 괘종시계가 고장이 나는 날들을 맞게 된다. 문제는 월요일부터 금요일 사이에 이같은 일을 경험하게 된다는 점이다. 그러나 진짜 상사를 짜증나게 만드는 것은 서투른 변명을 하는 것이다.

2. 주도권의 결핍
"고객이 12시 정각에 오는데 고객에게 점심을 접대할까요"라고 묻는다면 화가 난 상사는 "고객에게 전화를 걸어 식사를 함께 하기를 원하느냐고 물어봐라"고 말할 것이다. 상사들은 단 1초라도 부하 직원이 스스로 처리할 수 있는 일을 처리하지 못할 때 짜증을 내게 된다. 또한 상사들은 모든 것들을 계속 최신식을 것들로 업데이트를 하고 자신의 컴퓨터에 담아두는 것을 싫어한다. 상사들은 비용을 지불하고 당신이 업무처리가 가능하도록 모든 장비를 갖추어놓고 있다.

3. 너무 독창력이 많다
당신이 바보천치가 아니라면 한 시장 매니저의 말을 들을 필요가 있다. 그녀는 독창성의 부족보다 더 나쁜 것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지시를 완전히 무시하고 그대신 다른 것들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녀는 최근 수상자를 발표하기 위해 무대 위에 오른 적이 있다. 표를 계산하는 책임을 떠맡은 한 사람이 나타났을 때 그는 표 계산을 위해 새롭지만 이상한 방법을 선보였다.

4. 잡담 및 외출
한 상사는 나를 정말로 괴롭히는 것은 부하직원이 새로운 장비를 구입하거나 외출했을 때다. 다음날 내가 들을 수 있는 말이라고는 "어제 대형 TV를 샀다거나 우리는 멋진 레스토랑에 가서 5000달러나 쓰면서 맛있게 음식을 먹었다"는 것 뿐이다.

5. 불충성
상사들은 회의에서 자신에 관한 이야기를 하거나 또는 부하직원이 자신의 잘못을 지적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한 상사는 "매니저들은 통상 부하 직원들을 보살펴야 한다는 책임감에 사로잡혀 있으나 부하 직원은 똑같은 방식으로 느끼지 않고 있다. 상사들에게는 부하의 충성심 부족이 항상 문제가 된다.

6. 열정 및 관심 부족
상사들도 부하 직원과 마찬가지로 회사업무 외의 생활이 있다. 이들도 역시 아침에 잠에서 깨어나기 힘들어 하고 이들 역시 사장이 연설을 길게 할 때 지겨워하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이 상사이기 때문에 끊임없이 동기를 유발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회의 석상에서 잠에 떨어지거나, 당신이 거래처 이름들으 기억하지 못하고 또 이메일을 오늘이나 내일 보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상사들에게 말한다면 상사들은 그것은 당신 스스로가 해야 할 일이기 때문에 당신을 집어던질 것이다.

7. 절친한 친구가 되려고 노력하는 것
상사들은 당신과 술집에 가기를 원치 않으며, 또 당신이 진실로 상사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 지에 관해 듣고 싶어하지도 않는다. 그리고 대부분은 당신 주변의 잡다한 이야기도 듣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들은 당신을 좋아하지만 당신의 쓰디쓴 경험으로부터 나온 것들을 알고 싶어한다. 상사들이 당신에게 많은 관심을 나타낸다면 당신은 상사를 친구처럼 대하기 시작할 것이고 이들의 명령을 받아들이기를 거부하게 될 것이다.

8.사소한 거짓말
휴대폰의 밧데리가 다 돼서 전화를 못했다, 이메일을 받지 못했다, 내가 보고서를 보냈는데 갑자기 기술적인 고장이 생겼다, 장례식, 치과의사, 어머니 집에 가야 한다, 내 가장 친한 친구의 사촌 동생이 결혼한다 등등. 가장 큰 모욕은 상사들이 당신을 믿고 있다고 당신이 생각하고 있다는 점이다.

9. 어린애와 같음
알기 쉽게 부연설명하는 것이지만 주요 메시지는 바로 이것이다. "나는 네 엄마가 아니다. 나한테 화장지의 브랜드가 무엇인지 이메일로 보내지 마라. 신형 볼펜에 대해 나에게 묻지 마라. 부엌을 어지럽게 하고서 나가지 마라" 이를 읽어보면 당신은 아이디어를 얻게 된다.

10. 자신의 직업을 원하라
상사들은 모든 시간과 정력을 쏟아부으면서 회사 내 더 높은 곳으로부터 당신을 보호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반대로 당신은 상사들에게 불평을 토로하는데 모든 힘을 쏟고 있다면 그후 이들로부터 되돌아오는 의문은 "당신은 과연 이 직업을 원하고 있는가?"라는 반문일 것이다.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다.

박기윤기자 kypark4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