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사는 이야기

앞으로 30년간 세상엔 어떤 일이…

 
[동아일보]
마르크스 부활… 북한 붕괴…



뇌에 이식되는 마이크로칩, 마르크스주의의 부활과 중산층 주도의 혁명, 생명체만 살상하는 무인 중성자 무기의 실용화….

영국 국방부 산하 연구소인 ‘발전·구상·교리센터(DCDC)’가 예측한 향후 30년 동안 지구상에서 벌어질 일들이다. 낙관적인 전망보다는 무시무시한 미래의 그림이 많다.

DCDC는 최근 발표한 100여 쪽의 ‘2007∼2036년 글로벌 전략 추세’ 보고서에서 미래에는 획기적인 기술 발전이 예측되나 갈등과 충돌의 위험도 한층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계의 정치, 경제, 문화, 군사, 인구, 기술, 기후, 범죄, 질병, 국가별 전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를 예측한 이 보고서는 “예언보다는 현실화 가능성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2035년 특정 지역 또는 국제적인 비즈니스 중심지를 마비시킬 수 있는 전자기파 무기가 실용화에 들어갈 것이며 건물을 파괴하지 않고 사람만 골라 죽일 수 있는 중성자탄이 등장해 ‘인종 청소’에 악용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무인 무기 시스템이 치명적인 군사력으로 등장해 심각한 법률적, 윤리적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이며 생화학 및 핵무기가 무인 장비나 미사일을 이용해 사용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보고서는 특히 ‘슈퍼 리치(super-rich)’로 불리는 초부유층과 중산층 간의 경제적 격차가 크게 벌어져 마르크스주의가 부활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경우 마르크스주의가 언급한 ‘프롤레타리아 계급혁명’의 주도 세력은 도시 빈민층과 연계한 중산층이 된다는 것이다.

불특정 군중이 e메일이나 휴대전화를 통해 일시에 한 장소에 모여 시위를 벌이는 플래시몹이 앞으로는 테러단체나 범죄조직에 의해 이용당하는 일도 생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한편 한국은 중국 인도 브라질 대만 이스라엘과 함께 세계적인 연구개발을 주도하는 국가로 성장하는 반면 북한은 날로 내부 붕괴 위험에 직면할 것이라고 이 보고서는 전망했다.

북한은 경제 실정(失政)과 인구학적인 압력, 주변 환경의 영향 등으로 날로 위기가 증폭돼 2035년쯤에는 틀림없이 붕괴될 것이며 북한의 붕괴는 한국에 큰 부담을 안길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 갑작스러운 대량 탈북이 가장 가능성 높은 붕괴 시나리오로 제시됐으며 이 밖에 북한이 핵무기로 국제사회를 향해 공갈 협박을 하다 충돌하는 시나리오도 제시됐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세상을 보는 맑은 창이 되겠습니다."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