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사는 이야기

우이동 성원아파트 경비원 아저씨 이야기

 

최근 프로듀서 심모씨(이미 신상 털림)에게 말도 안되는 갑질과 폭행을 견디지 못하고 

돌아가신 우이동 성원아파트 70대 경비원 아저씨의 극단적인 선택의 기사를 보고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제가 사는 동네랑 지근거리이기도 하지만 어찌 인간의 탈을 쓰고 그런 만행을 저지를 수 

있었을까 의문이다. 막말로 우리도 언젠간 그 나이가 되어 어떤 일을 할지도 모를텐데 

말입니다.

그리고 이번 일로 새로이 알게된 은어 고다자(고르기 쉽고, 다루기 쉽고, 자르기 쉽고)와
임계장(임시계약직노인장)이라는 용어에 그분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죄송할 뿐입니다.

 

임계장 이야기
국내도서
저자 : 조정진
출판 : 후마니타스 2020.03.30
상세보기


초등학교때부터 아파트 생활을 하면서 저희 어머니께서는 그분들에게 명절때나 고된일을 

하실 때 항상 양말이나 간식거리등을 나눠주시며 자식들에게 조용한 가르침을 주셨습니다. 

다시한번 고인의 명복을 빌며 이번 기회를 빌어 두번다시 같은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빕니다.

 

이 세상에 모든 일용직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힘내시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항상 존경하고 응원하겠습니다.

 

@서비나라의 세상사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