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작년에 금연을 시작해 오늘 날짜로 정확히 167일째 입니다. 여러 동기로 금연을 하게 되겠지만 저의 경우엔 담배의 효용성에 대해 심각히 고민의 고민을 거듭해 보고 최종 별 도움이 안되겠다 싶어 결심을 하게되었습니다.

또하나의 자극제 였다면 지난해 월간조선에서 진행했던 금연 포스터 공모전 작업을 하면서 흡연자인 내가 금연 포스터를 만드는 모습이 좀 웃긴것 같아 이참에 함 끊어봐 하는 생각으로 제 금연 욕구를 불태워 줬습니다.

아무쪼록, 저도 20년넘게 흡연을 해왔지만 솔직히 지금까지 제가 배운 그 어느것도보다 더 나
쁜것이 바로 이 담배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흡연 경고 사진


그러던중 마침 이제 우리도 일부 국가에서처럼 담배갑 겉에 흡연경고사진을 넣는다는데 정말이지 그 사진을 보고도 피울 생각이 날지 모르겠습니다.^^

아무쪼록 이참에 다들 금연하시죠^^ 아직 음력으로 새해가 되려면 몇십일 더 남았으니 이 기사보시고 새로이 맘을 다 잡아보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담배 흡연경고 그림 금연 효과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간조선 금연 공모전 제출 작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