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검색


-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의 통합으로 회원수 520만명, 점유율 8% 카드사 탄생

- 중장기 목표로 순익 5천억원, M/S 15% 이상의 ‘톱 클래스’ 카드사 도약

- 출범 초기 전략으로 ‘규모의 경제 마련’ 및 ‘모바일결제 주도권 강화’에 힘쓸 것

통합 하나카드는 1일 오전 본사에서 출범식을 열고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의 통합을 알렸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한 정해붕 하나카드 사장 및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 카드사 출범을 축하하고 ‘국내 톱 카드사 도약’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하나카드는 회원수 520만명(개인 신용카드 기준), 자산 6조원, 연간 매출 50조원에 이르는 국내 카드시장 점유율 8%의 중견카드사로 거듭난다. 중장기 목표는 2025년까지 연 매출 140조원, 순익 5천억원, 시장 점유율 15%의 톱 클래스 카드사로 도약이다. 출범 초기에는 지속성장을 위한 규모의 경제기반을 마련하고, 새로운 ICT 기반 모바일결제 주도권을 강화하는데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하나카드는 출범과 함께 7본부 42개팀 4지점으로 조직도 정비했다. ‘스마트 라이프 혁신 카드사’로서 하나카드 브랜드의 입지강화를 위해 브랜드관리팀, 급성장하고 있는 해외결제시장에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마케팅팀 등을 신설했다. SK전략제휴팀을 통해 SK텔레콤과 지속적인 시너지 창출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직원들의 원활한 융합과 하나된 기업문화 정립을 위한 전담조직으로 ‘변화관리 TFT’를 별도 마련했다. 양사 출신 직원의 서로 다른 직급, 승진, 보상 체계는 노사간 별도 합의 시점까지 기존 방식을 유지한다. 합의 전이라도 직원 복지 등 통합 가능한 부분은 즉시 적용하고, 노사 합의 시점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현재 진행중인 IT통합은 내년 7월 완료 예정이다.

출범식에 참석한 김정태 회장은 “통합 하나카드의 출범은 하나금융그룹이 외환은행 인수 이후 만들어낸 중요한 성과 중 하나”라고 말하며, “비용절감 및 수익증대 등 실질적인 통합 시너지를 발현하여, 非은행 부분이 그룹이익의 30%를 차지하는 하나금융그룹 미래 청사진의 중심에 하나카드가 서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 하나카드의 수장을 맡은 정해붕 사장은 “국내 최초로 신용카드를 발급한 외환카드의 ‘역사’와 모바일카드 시장을 선도해온 하나SK카드의 ‘혁신’을 결합해,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시너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고객 개개인 모두를 ‘나’ 자신이라 생각하고, 세상의 모든 나를 위한 스마트 라이프를 제공하는 혁신 카드사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 하나금융그룹 - www.hanafn.com]

Posted by 서비나라 서비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