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연합뉴스] 정말 가슴 아픈 사진입니다. 인재가 낳은 참사네요~T.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연합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뉴시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연합뉴스] 1910년 무렵 남대문(숭례문)

종목 : 국보 제1호
분류 : 유적건조물 / 정치국방/ 성/ 성곽시설
수량 : 1동
지정일 : 1962.12.20
소재지 : 서울 중구 남대문로4가 29
시대 : 조선시대
소유자 : 국유
관리자 : 중구

조선시대 서울도성을 둘러싸고 있던 성곽의 정문으로 원래 이름은 숭례문이며, 남쪽에 있다고 해서 남대문이라고도 부른다.

현재 서울에 남아 있는 목조 건물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태조 4년(1395)에 짓기 시작하여 태조 7년(1398)에 완성하였다.

지금 있는 건물은 세종 29년(1447)에 고쳐 지은 것인데 1961∼1963년 해체·수리 때 성종 10년(1479)에도 큰 공사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문은 돌을 높이 쌓아 만든 석축 가운데에 무지개 모양의 홍예문을 두고, 그 위에 앞면 5칸·옆면 2칸 크기로 지은 누각형 2층 건물이다.

지붕은 앞면에서 볼 때 사다리꼴모양의 우진각지붕인데, 원래는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붕 처마를 받치는 공포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으로, 그 형태가 곡이 심하지 않고 짜임도 건실해 조선 전기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지봉유설』의 기록에는 ‘숭례문’이라고 쓴 현판을 양녕대군이 썼다고 한다.

처음 지은 시기도 정확히 알 수 있으며 견고한 수법과 당당한 모습을 보이는 조선 전기 건축의 대표가 되는 문화재이다.

[출처 : 네이버 문화재 정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