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맞춤검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출처 : 서명덕기자의 人터넷 세상


이미 진행되고 있는 모습이 아닌가요?^^
문득 98년 처음 모 언론사닷컴에 입사하여 얼마되지 않은 시기에
팀 술자리 회식에서 저보다 연배가 15살 이상 높으신 편집부 차장님과
미래의 신문에 대해 격론을 벌이던중...

당시 겁도 없이 제가 SF영화속의 사례를 들어가며 10년이내에 종이신문은
지금처럼 살아남기 힘들것이다 것도 모자라 없어질지도 모른다고
큰 소리를 쳤던 기억이 납니다.

사실, 종이신문이 꼭 죽었다고 표현하기는 뭐하지만 실제 당시에 비하면
지금의 영향력은 온라인 신문에 비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것입니다.

특히, 언론사에 7년여 가까이 몸담으면서 포탈에 기사제공은 반드시 우리의
목줄을 죄는것이라고 역설을 할때 다들 저를 무시하던 윗분들은 이젠
제 얘기를 공감하실 겁니다.

조금 빗나간 예일지도 모르지만 최근 알약이나 야후 무료백신 그리고 네이버
그린PC에 헐값에 엔진을 제공하는 군소 보안업체들 역시 종이신문의
잘못된 전철을 답습하지 않을까 걱정됩니다. 결국 끝까지 살아남으며 배부른
곳은 바로 포탈이니까요~^^

자본주의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공정한 경쟁을 위한 공생이 되어야지
남을 죽이기 위한 동상이몽식의 공생은 곧 자멸일 뿐입니다.

이상입니다.

@서연,서호아빠 이승섭.
Posted by 서비나라 서비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