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검색
23일 금융위원회가 정례회의를 열어 하나카드 설립을 인가했다. 하나카드 출범이 눈앞에 다가왔다. 하나카드가 출범하면 중단된 차세대시스템 구축 사업이 채추진될 전망이다.

하나금융은 현재 하나카드 출범을 위해 시스템 분리 작업을 진행중이다. 하나은행 시스템과 엮여 있던 하나카드 업무 IT시스템을 분리하는 작업이다.  

하나금융은 당초 다음달 예정된 하나카드 출범에 맞춰 시스템 분리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나카드 출범은 SK텔레콤과의 협상으로 일정이 지연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나카드 출범으로 중단된 차세대시스템 개발도 재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나카드가 독립 금융기관으로 구분되면 정보계 등 사업 범위도 재조정될 전망이다.  

하나은행 카드사업부는 삼성SDS를 사업자로 선정, 차세대시스템을 개발했으나 분리 출범하기로 결정되면서 현재는 시스템 개발이 중단된 상태, 시스템 분리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IT업계는 하나카드가 차세대시스템을 재추진하면 시스템 개발 계획을 재수립하고 사업자 선정도 다시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텔레콤의 지분 투자가 이뤄진다면 향후 하나카드 IT프로젝트에서 SK그룹 IT계열사인 SK C&C에 영향이 있을지도 주목되고 있다.

[출처 : ZDnet - 송주영 기자 jysong@zdnet.co.kr]

Posted by 서비나라 서비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