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질문]

2008년 직장생활을 처음 시작하게 된 사회 초년생(26·여)입니다.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해 인테리어 회사에 입사했습니다.

부모님과 떨어져 혼자 살고 있으며 연봉은 3000만 원 정도 될 것 같습니다. 아직 첫 월급도 받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월급 받으면 뭘 사야지, 뭘 해야지’ 상상만 해도 즐겁습니다.

막연히 저축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있지만 구체적인 방법은 생각해 보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5년간 1억 원을 모으는 것이 목표로 이 돈은 결혼 자금과 투자를 위한 종자돈으로 활용해 볼 계획입니다.

[답변]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사회 초년생이 재테크에 관심을 갖고 상담을 받는 것만으로도 부자가 되려는 목표에 한 발짝 다가선 것입니다.

투자를 통해 원하는 부를 쌓기 위해서는 투자수익률을 높이거나 투자금액을 늘려야 합니다. 최근 재테크 열풍은 지나치게 수익률을 높이는 데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하지만 수익률 못지않게 소비를 줄여 투자금액을 늘리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한 달간의 수입과 지출, 투자 내용을 정리한 ‘재테크 일기’를 쓰는 것이 좋습니다.

○ 절세 대책 꼼꼼히 세워야
첫 직장생활을 시작한 지금부터 결혼 전까지는 자산을 늘리기에 좋은 시기입니다. 따라서 최소한 수입의 절반은 저축하겠다는 다짐을 해야 합니다. 월수입 200만 원 중에서 100만 원은 투자할 수 있도록 설계해야 합니다.

재테크 계획을 세울 때는 세금을 줄일 수 있는 비과세상품이나 소득공제 상품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혼자 살고 있기 때문에 장기주택마련저축이나 청약저축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있습니다.

분기당 300만 원까지 넣을 수 있고 불입액의 40%까지 소득공제가 되는 장기주택마련저축펀드에 월 10만 원씩 넣고 청약순위 자격을 얻기 위해 청약저축에도 월 10만 원씩 넣도록 하세요.

새마을금고나 신용협동조합 및 농수협 단위조합의 적금 상품은 2000만 원까지 이자소득세를 면제해 주고 1.4%의 농어촌특별세만 내면 되기 때문에 새마을금고에 월 10만 원씩 적금을 넣는 게 좋습니다.

적은 액수지만 노후 대비를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월 5만 원씩 신개인연금펀드에 투자하세요.

○ 펀드 활용, 10%는 자신에게 투자

절세형상품 외에도 코스피200지수와 연계된 상장지수펀드(ETF)인 코덱스200(KODEX200)에 월 40만 원,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주식형 펀드에 월 25만 원씩 각각 투자하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장기간 투자할 수 있는 사회 초년생이라면 특정 펀드를 선택하는 것보다 ETF를 고르는 것이 투자에 따르는 비용을 최소화시킬 수 있습니다. 기대 수익률을 연간 12% 정도로 가정하면 월 120만 원씩 투자했을 때 5년 후 1억 원을 만들 수 있습니다.

또 미래의 수입을 늘리기 위해 자신에게 수입의 10% 이상을 투자할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책 구입비와 학원비 같은 ‘자기계발 비용’으로 월급의 10% 이상을 할애해 보세요. 당장은 좀 아까울지 몰라도 나중에는 몇 배 더 큰 수확을 거둘 수 있을 것입니다.

지금은 이미 자산 가격이 많이 뛰었고 금리마저 낮은 상황이기 때문에 어머니 세대에 비해 자산을 불리기 어려울 것입니다. 하지만 재테크 전문가와 끊임없이 상의하고 본인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입니다.

손현준 삼성증권 PB
[출처 : 동아일보]
Posted by 서비나라 서비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