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련 보도자료]

방송통신위원회는 ‘08년 하반기 스파이웨어 제거 프로그램 실태조사 결과, 스파이웨어 제거 프로그램에 대한 이용자 불만은 상당히 감소하였으나 제품별 성능에는 많은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 스파이웨어 관련 일반정보는 보호나라(www.boho.or.kr) 사이트 참조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정보보호진흥원은 ‘08년 12월 현재 국내에 유통되고 있는 유료 109종, 무료 19종 등 총 128종의 스파이웨어 제거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실태를 조사하였다.

※ 2006년 하반기부터 매년 반기별(6월, 12월)로 실태조사를 실시

조사항목은 프로그램 설치 시 동의 여부, 스파이웨어 치료성능, 추가프로그램 설치 여부, 이용약관 여부 등 36개 항목이며, 해당 업체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되는 프로그램을 실제로 다운받아 항목별로 조사하였다.

조사결과 프로그램 설치 시 동의 절차가 명확한 프로그램이 102종(80%), 설치 시 약관이 있는 프로그램이 91종(71%)으로, 상반기 조사결과 88종(72%), 75종(62%)에 비해 각각 개선되었다.

또한 ‘08년 하반기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스파이웨어 제거프로그램 관련 민원상담은 116건으로, ’07년 하반기 386건, ’08년 상반기 158건에 비해 상당히 감소하였으며, 민원 상담 주요 유형은 자동결제연장 및 본인동의 없는 결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무선 전화결제를 통해 스파이웨어 제거프로그램에 대한 자동결제 및 본인동의 없는 결제 피해가 발생한 이용자는 휴대폰/ARS 결제중재센터(www.spayment.org)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한편, 성능시험은 1,500개 스파이웨어 샘플을 이용하였으며, 파일명이나 레지스트리만을 검색하는 단순 기법이 아니라, 최근 스파이웨어 유형에 맞추어 스파이웨어 패턴 분석에 의한 탐지 및 치료 기능을 시험하였다.

성능시험 결과 전체 시험 샘플 중 150개(10%) 이상을 정확히 진단한 프로그램이 19종, 150개 미만 ~ 1개 이상을 진단한 프로그램이 9종이었고, 나머지 프로그램들은 탐지를 하지 못하거나 프로그램 실행 오류 등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성능시험 결과 스파이웨어 탐지율이 우수한 상위 10%(13종) 프로그램 중에는 무료로 배포되고 있는 프로그램도 5종이나 포함되어 있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금번 조사결과 문제소지가 있는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관련 기관 등과 협조하여 개선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출처 : 방송통신위원회

Posted by 서비나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